공주시 민선7기 90개 기업 유치 성과
공주시 민선7기 90개 기업 유치 성과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1.09.08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40억 규모…1410명 고용 창출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급 등 추진

[충청매일 김태영 기자] 충남 공주시가 민선7기 들어 공격적으로 펼쳐온 기업 유치 활동이 결실을 맺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 8월까지 공주시가 유치한 기업은 총 90개로 투자 규모는 약 2천840억원, 고용인원은 1천41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산업(농공)단지에 유치한 기업은 69개로 77%를 차지했으며 개별입지에 21개 기업이 입주했다.

업종별로는 금속 및 화학이 36개 업체로 전체의 40%를 차지했으며 이어 전자 전기 11개 업체 12%, 기계 7개 업체 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공격적인 기업 유치 전략을 통한 우량기업 유치 성과가 눈에 띈다.

우선 지난해 한국서부발전(주)와 업무협약을 맺고 남공주산업단지에 7천억원을 투자해 500MW급 발전 용량 규모의 천연가스발전소를 건설하기로 했다.

또 반도체 소재 및 세정제 생산 기업인 ㈜엔씨캠을 탄천일반산단에 유치했으며 지난 3월 ㈜다산에너지와 130억원, ㈜바이오니아와 833억원, 동인화학(주)와 12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이끌어냈다.

민선 7기 첫 외국인투자기업인 유니프레지던트그룹과 투자협약도 체결하고 앞으로 5년간 유구농공단지에 275억원을 투자, 공장 증설을 약속했다.

시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기업체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 고시 기준에 의한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어 지방투자기업의 투자지원 규모를 50명에서 20명으로 완화하는 등 ‘공주시 기업 투자유치 촉진 조례’도 개정할 예정이다.

김정섭 시장은 “우량기업 유치는 물론 입주기업들이 기업 활동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적극적인 기업 유치를 통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성장 동력을 반드시 일궈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