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코로나19 방역 위한 멈춤의 시간을 갖자
[사설]코로나19 방역 위한 멈춤의 시간을 갖자
  • 충청매일
  • 승인 2021.08.23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정부가 코로나19 방역과 예방을 위한 국민의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다.

22일 현재 전체 국민 절반인 50.5% 가깝게 1차 접종과 2차 접종률도 20%를 넘어섰다. 이에 정부는 9월 말 국민의 절반 이상이 2차 접종까지 완료할 경우 ‘위드 코로나’로 방역전략 전환을 검토할 수 있다는 게 관련 부처의 전망이다.

이런 추세라면 9월 말까지 1차 접종은 3천600만명, 전체 국민의 70% 이상으로, 2차 접종은 2천400만명 47%에 이르게 된다는 정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또 델타 변이의 전파력이 강하지만, 백신 접종률이 높으면 코로나19의 확산 위험도도 감소를 예상했다.

최근 백신 접종에도 불구, 코로나19의 진정은커녕 확산세가 요지부동 기승이다. 결국 ‘코로나와 함께 살아간다’는 뜻의 ‘위드 코로나(with Corona)’ 방역 전략까지 거론되는 상황이다. 인도발 델타 변이의 출현으로 백신 접종 효과의 무력화 방역 조치로 풀이된다.

게다가 백신 접종자의 갑작스런 사망으로 이어져 접종 국민들은 불안할 수밖에 없다. 건강에 문제가 없었던 멀쩡한 20대 젊은 백신 접종자가 접종 후 사망한 소식은 국민들에게 충격을 안겨줬다. 결국 이런 문제로 국민은 접종을 망설이게 된다는 사실이다.

국가가 정확한 인과 관계를 밝혀 주어야 하는데, 확실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런 경우 국민들은 백신 접종과 비접종을 두고 고민에 빠져 난감할 수밖에 없다.

백신 안전성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지난 11일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코로나19 기획연구단이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사회적 건강 3차 조사’ 결과에서 국민 10명 중 7명(73.9%)은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답변이 나왔다. 그러나 백신 안전성 질문에는 10명 중 4명(39.3%)만 긍정적이었다.

코로나19 방역과 예방을 위해 백신 접종은 불가피하지만, 백신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은 적지 않은 편이다. 백신 이상 반응에 대한 정부의 투명한 설명과 적극적 대응이 동반되어야 백신 접종 불안감과 기피 현상도 완화될 수 있다는 여론이 높다.

특히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에 따른 위험보다 이득이 더 큰 만큼, 코로나19 유행을 막기 위해 반드시 접종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정부는 백신 접종 후 부작용과 사망 관련 인과성 여부의 해결에 적극 나서주어 국민의 불안감을 불식시켜주는 게 무엇보다 필요하다.

연일 이어지는 전국적인 확진 수는 벌써 40여일을 넘겨 네자리 수를 줄이지 못하고 있다. 지난 19일과 20일은 2천여명을 넘는 수치를 보였다. 충북의 경우도 23일 현재 40~50명 대의 확진자 수를 줄이지 못하는 상황이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효성이 의문 시 되는 부분이다.

정부의 방역 매뉴얼 수칙 준수는 중요하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의 방역과 예방은 국민의 의지가 더 중요해 간과해서는 안 된다. 늦었지만 이제는 국민 모두가 방역을 위한 시간의 멈춤이 필요한 시기다.

생활 속 사회적 거리두기는 당연하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불가피한 일정을 제외한 활동영역을 좁혀야 한다.

모임을 비롯해 지인과의 만남, 장거리든 단거리든 여행도 멈추고, 가정과 직장 외의 생활권을 벗어나는 일상을 멈춰야 방역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