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의원, 의료법 일부개정안 대표 발의
이명수 의원, 의료법 일부개정안 대표 발의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1.04.07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이재형 기자] 국민의힘 이명수 의원(충남 아산갑)이 경영상태가 건전하지 못한 의료법인의 퇴출 구조 미비로 발생되는 의료서비스 질 저하 및 경영 악순환 등 고질적 문제를 근절하기 위한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난 6일 국회에 제출된 이 의원의 의료법 개정안은 의료법인의 해산사유로 정관상 해산 사유의 발생 및 목적달성의 불가·파산 및 다른 의료법인과의 합병 등을 규정했다.

또 합병 허가 사유로 이사 정수의 3분의 2 이상의 동의 및 관할 시·도지사의 해당지역 의료기관 분포와 병상 수 등을 고려할 것과 필요 시 지역주민의 의견 등을 청취해 합병 허가 여부를 결정하도록 했다.

아울러 의료법인의 합병 허가를 받은 경우 채권자에게 이를 공고하고 소멸된 의료법인의 권리·의무를 승계하도록 규정했다.

이 의원은 “현행법상 지역사회 내 의료의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의료법인 간 합병 규정은 불비하다”며 “경영상태가 불건전한 의료법인이 파산할 때까지 운영될 수 밖에 없어 지역의료서비스의 질 하락으로 환자안전 위협은 물론 고용불안 문제까지 대두돼 왔다”고 입법 배경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