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다양한 전입혜택 제공…인구유입 총력
단양군, 다양한 전입혜택 제공…인구유입 총력
  • 박연수 기자
  • 승인 2021.04.07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춤형 정책 17종 추진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충북 단양군이 다양한 전입 혜택을 마련하고 인구 유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2021년 인구 늘리기 시책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전입자 지원, 청년세대 지원, 출산 축하와 양육지원 등 총 17종의 맞춤형 정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특히 올해는 신규 시책으로 지역 인재 양성을 위해 관내 11개 초등학교 학생 230여명을 대상으로 1인당 30만원(15만원씩 2회)의 학습비를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전입학생 등 장려금(30만원 이내) 지급, 다문화가정 국적취득자 지원(50만원), 인구증가 유공기관·기업체와 가족 지원(최대 300만원), 쓰레기봉투 지원(1천ℓ이내) 등 다양한 시책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군은 지역 발전을 이끌 청년인구 유입을 위해 ‘단양군 인구증가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을 추진하는 한편, 출산 장려금도 기존 지급액에 20만원씩을 추가 지원한다.

아울러, 단양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고 있는 청년 부부에게 지급하던 정착장려금(100만원)도 기존 만 19~39세에서 만 19∼49세로 확대 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군은 귀농·귀촌인을 위한 농가주택 수리비(200만원 내)와 비닐하우스 신축(120만원 한도), 소형농기계(관리기) 구입, 귀농인 영농멘토제 운영 등 정착 지원사업도 운영한다.

더불어, 지난 1월 ‘관내 실 거주 직원 우대지침’을 제정하고 군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강력한 인구유지 정책도 시행, 재난 상황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기를 살리기 위해 관내에 거주하는 직원들에게는 보직관리, 승진, 성과상여금 등의 우대혜택을 부여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귀농귀촌 정책, 전입시책 발굴 등 인구늘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자구책 마련과 함께 지방소멸 공동 대응을 위해 24개 군(郡)이 뜻을 모아 발족한 특례군법제화추진협의회의 적극적인 활동으로 인구 절벽의 위기를 극복해 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