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성 의학칼럼]만성기침의 진단과 치료
[신종성 의학칼럼]만성기침의 진단과 치료
  • 충청매일
  • 승인 2021.04.07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내과 원장

[충청매일] 기침은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경험하는 흔한 증상 중에 하나다. 가벼운 기침의 경우 별다른 치료 없이 저절로 좋아지기도 하지만 기침이 오래 지속되는 경우 생활의 질이 많이 떨어지고 심하면 갈비뼈에 피로골절이 오기도 한다. 기침은 지속시간에 따라 나누기도 하는데 3주 이내면 급성기침, 3주에서 8주사이를 아급성기침, 8주이상 지속되는 경우를 만성기침이라고 한다.  오늘은 이중 만성기침의 원인과 치료에 대해 알아보려고 한다. 만성기침의 원인으로는 후비루 증후군(PNDS)과 기침변이형 천식(cough variant Asthma), 역류성 식도질환(GERD)의 3가지가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외에 호산구성 기관지염이나 만성기관지염(COPD), 흡연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후비루 증후군은 만성기침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알러지성 비염이나 축농증등에 의해 점액질이나 농등이 코뒤로 흘러내려서 인후두를 자극해 생기는 질환이다. 대개 목이 간질거려서 목젖을 청소하는 의미의 헛기침을 하며 한 번에 여러 번의 기침을 하기보다는 단발성으로 일정 시간 간격으로 반복적으로 하는 양상을 보인다. 후비루 증후군이 의심되는 환자에서 일반적인 비염 치료에 효과가 없는 경우 만성 부비동염 여부를 확인 해야한다. 대개의 만성 부비동염은 가래를 동반한 기침을 일으키지만 임상적으로 무증상이거나 가래를 동반하지 않는 경우도 있어 진단이 쉽지 않다. 치료는 비염의 경우 알러지에 대한 약물치료를 하고 축농증의 경우에는 장기간 항생제 치료를 해보고 호전이 없으면 수술을 고려해 보아야 한다.

기침변이형 천식은 천식이 기침의 형태로 나타나는 것으로 대개 기관지에서 올라오는 발작적인 마른기침을 하는 경우가 많다. 환절기때 증상이 반복적으로 악화하는 경우가 많아 반드시 과거 병력을 물어보아야 한다. 기침변이형 천식이 의심되지만 진찰소견과 폐기능검사가 정상인 경우 메타콜린 유발검사를 하기도 하는데 이것도 정상인 경우가 있어 기침변이형 천식이 의심되면 천식에 대한 치료를 시도해 보는 것이 좋다. 치료는 천식에 준해 경구약물이나 천식용 흡입제를 사용하면 좋아지는데 경구약물보다는 흡입제가 부작용이 적고 효과가 좋다.  

역류성식도질환에 의한 기침은 위산이 후두까지 역류해 후두에 염증이 생기면서 주로 나타난다. 콧물이나 몸살등의 상기도 감염 증상은 전혀 없이 몇 개월 이상 헛기침이 계속 나오고 목에 걸리는 느낌이 있는 경우 의심해 보아야 한다. 치료는 대개 위산분비량을 줄여주는 프로톤 펌프 억제제(PPI)와 위장관운동 촉진제를 사용한다. 생활요법도 중요한데 과식을 피하고 저녁에 자기 전 3시간 전에는 음식섭취를 하지 않아야 한다. 또한 체중이 올라가면 복부에 지방이 쌓이면서 복압이 증가 돼 산이 역류될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체증을 감량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환자의 임상 양상이 역류성 식도질환에 의한 기침이 원인일 가능성이 높은데도 최소한 3개월 이상의 강력한 약물 치료에도 기침이 호전되지 않고 기침 때문에 생활의 질이 심하게 떨어질 경우 항역류 수술을 고려해 볼 수도 있다.

이상 만성기침의 흔한 원인 3가지에 대해 알아보았는데 이 3가지 질환은 각각 개별적으로 존재하기도 하지만 같이 합쳐져서 나타 나는 경우도 있어 여러 가지 질환을 복합적으로 치료하는 것도 고려해 보아야 하므로 다니던 내과에서 한두 번 치료로 호전이 없다고 해서 바로 다른 병원으로 바꾸지 말고 약을 조정해 가면서 치료의 방향을 잡아가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