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연승 대하소설 북진나루]제14부 농민군 봉기하다(1028)
[정연승 대하소설 북진나루]제14부 농민군 봉기하다(1028)
  • 충청매일
  • 승인 2021.03.3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우장규 대장과 각 군장들은 난상토론 끝에 농민군들의 뜻을 관철시키기 위한 방법으로  전 농민군들을 충주읍성의 남문 앞에 집결시켜 세를 과시하고 신태원 충주목사를 위협하기로 결정했다. 그 선봉으로는 농민군의 후미를 보호하기 위해 충주산성을 감시하고 있던 별동대를 빼내 세우고, 초군과 사노군으로 하여금 나머지 성문을 동시에 공격하기로 전략을 세웠다.

“충주목사는 하익수 우 군장을 석방하라!”

“농민군 대표들도 석방하라!”

“완문에 대한 답변서를 내놓아라!”

충주읍성 남문에 모인 농민군들이 함성을 지르며 신태원 충주목사에게 농민들의 요구 조건을 알렸다. 충주관아의 관속들도 농민봉기에 대해 양론이 대립하며 의견이 분분했다. 대부분의 관속들은 이번 농민군 반란을 꺾고 또 다른 반란의 싹을 애초에 잘라버리려면 법을 은혜보다 우선하여 징치하고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소수의 사람들 중에는 이번에 발생한 농민봉기는 지방관과 양반지주들의 가렴주구로 일어난 일이므로 그 문제를 해결해주고 농민들을 측은지심으로 보살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미 시퍼렇게 날이 서 있는 강경대응의 분위기를 꺾을 수는 없었다. 충주목사 신태원 또한 강경론자였다.

“물러가거라! 그리고 돌아가 답을 기다려라. 그것이 백성된 자들이 지켜야 할 본분이니라!”

신태원 충주목사는 농민군들의 요구조건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이 무조건 돌아가 기다리라는 말만 했다. 신 목사는 농민군들을 무시하고 그들의 말을 아예 묵살했다.

“당장 성문을 부숴버리고 관아로 쳐들어갑시다!”

“충주목사 신태원를 잡아 모가지를 따버립시다!”

“충주읍성을 깡그리 불태워버리자!”

농민군들의 뜻은 안중에도 없이 내뱉는 신태원 충주목사의 일방적인 통보에 농민군들이 분노했다.

“너희가 목이라도 온전히 보전하여 고향으로 돌아가려거든 지금 당장 해산하거라!”

충주목사 신태원이 더욱 농민군들의 심기를 건드렸다. 분노한 농민군이 당장 충주읍성을 공격하자고 들고 일어섰다. 제일 먼저 공격을 시작한 농민군은 이중배가 지휘하는 별동대였다. 별동대가 방어가 제일 심한 남문을 집중적으로 공격했다. 그러자 다른 성문을 지키고 있던 관군들이 남문으로 집결했다. 그러나 농민군들의 초군과 사노군들이 방어가 약해진 나머지 성문을 동시에 공격했다. 그 뒤를 본대가 벽력같이 함성을 지르며 노도처럼 읍성을 에워쌌다. 모든 성문이 일시에 공격을 받자 수비를 하던 성벽 위의 관군들도 당황하며 우왕좌왕했다. 우왕좌왕하기는 농민군들도 마찬가지였다. 단단한 성벽과 성문, 높은 문루를 어찌 공격해야 할지 알 수가 없었다. 성벽 앞까지 다가가서도 ‘닭 쫓던 개’모양으로 그저 성문을 올려다보며 함성만 지를 뿐이었다.

“충주읍성은 하방지 못이 있는 북문의 방비가 제일 허술하오. 북문을 집중해서 공격하시오!”

“북문은 동문과 거리가 멀어 공격을 당해도 재빨리 도와주러 오지는 못할 것이요!”

“초군들은 서문을 공격하며 관군들이 북문을 도와주지 못하도록 거기에 잡아두시오!”

“북문 옆의 암문 밑으로는 하방지 물이 흘러 읍성 중 제일 약한 곳이오. 사노군은 북문과 암문을 집중적으로 공격하시오!”

차대규가 이끄는 중군 휘하의 보급대 보부상들이었다. 차대규는 농민군에서 중군장을 맡고 있지만 본래 북진여각 최풍원 휘하에서 제천객주 출신이었다. 따라서 이들은 등짐을 지고 평생 수백 번은 충주읍성을 드나들었던 터라 읍성의 구조를 손금 보듯 환하게 읽고 있었다. 농민군들이 보부상들의 말에 따라 사노군들은 우군의 지원을 받아 동문을 거세게 공격하고, 좌군은 서문을 집중적으로 공격하며 관군의 발을 묶었다. 충주읍성의 관문격인 남문은 농민군의 주력부대인 별동군의 공격을 받는 동시에 양 옆의 동·서문에서 치열한 공방전이 벌어지자 남문에 집중되어있던 관군들은 가운데 끼여 오도가지도 못하고 있었다. 그 틈을 이용해 사노군들이 북문과 암문을 공격했다. 그때 보부상들이 죽창을 엮어 만든 사다리를 가지고 왔다. 사노군이 죽창 사다리를 성벽 총안에 걸치고 기어올랐다. 성벽 위의 관군들이 막았지만 중과부적이었다. 성벽 아래서는 농민군들이 관군들에게 돌팔매질을 하며 성벽을 오르는 사노군을 도왔다. 사노군들이 필사적으로 성벽을 올랐다. 충주읍성 북문에서 불길이 타올랐다. 그 불길을 보고 농민군들이 함성을 지르며 북문 쪽으로 몰려갔다. 북문을 장악한 사노군들이 문루 위에서 달려오는 농민군들을 향해 손을 마구 흔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