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지방 재보선 ‘깜깜이’ 되지 않도록 관심을
[사설]지방 재보선 ‘깜깜이’ 되지 않도록 관심을
  • 충청매일
  • 승인 2021.03.24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오는 4월 7일 치러지는 재보궐 선거운동이 오늘부터 본격 시작됐다. 특히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과 제2 도시인 부산의 시장 보궐선거가 포함돼 있다. 게다가 내년 3월 대선과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다. 가히 내년 선거의 전초전이라 할 재보선이다. 정치권이 사활을 걸고 치열한 싸움을 벌일 수밖에 없는 배경은 충분하다.

이번 선거는 서울과 부산 광역단체장 외에도 전국적으로 기초단체장 2곳, 광역의원 8곳, 기초의원 9곳 등 총 21곳에서 진행된다. 충청권에서는 충북도의원 보은군 선거구와 충남 예산군의원 라선거구(덕산·봉산·고덕·신암) 재선거가 치러진다.

그런데 도무지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 외에는 사람들의 관심이 없는 듯하다. 지역의 선거 분위기가 좀처럼 살아나지 않아 후보자들도 곤혹이라고 한다. 충청권의 경우 선출대상이 농촌 소도시의 도의원과 군의원 각 1명뿐인 이유도 있을 것이다. 코로나19가 수그러들지 않는 상황이어서 대중적인 선거운동을 하기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11대 도의원 선거를 세 번째 치르는 충북 보은 지역은 분위기가 더욱 싸늘하다. 보은군 도의원은 2018년 6월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하유정 전 의원이 당선됐지만 사전 선거운동 혐의로 2019년 11월 당선무효 처리됐고, 지난해 4월 재선거에서 선출된 국민의힘 박재완 전 의원마저 5개월 만에 금품·식사 제공 등의 혐의로 낙마했다.

이번 재선거에는 민주당 김기준(54), 국민의힘 원갑희(56), 무소속 박경숙(59)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다. 이들은 경륜과 지지도, 인물론 등을 내세우며 연일 발품을 팔며 표밭을 다지고 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도 선거지원단을 구성해 지원에 나설예정이지만 유권자들의 관심을 얼마나 끌어모을지는 미지수다.

임기도 얼마 남지 않은 지역의 재보궐 선거는 얼핏 별것 아니게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결코 가볍게 넘겨선 안 된다는 게 선거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번 선거 결과는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로 이어질 공산이 크다. 유권자가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으면 당원과 열성 지지자들만이 투표하는 ‘그들만의 선거’로 변질돼 지역 민심이 왜곡될 수밖에 없다. 민주주의의 지속적인 발전을 원한다면 유권자들은 반드시 정당이나 후보자를 냉철하게 판단하고 선택해주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

후보들은 남은 선거운동 기간 주민들의 삶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비전과 정책으로 지지를 구해야 한다. 무분별한 인신공격은 오히려 역풍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하고, 생산적인 공약으로 공정한 대결을 펼치기 바란다.

막대한 혈세가 투입되는 선거다. 그것도 하지 않아도 될 재보궐 선거다. 당선자를 잘못 배출시킨 결과다. 유권자들은 누가 더 지역발전을 위해 일할 수 있을지 꼼꼼히 살펴야 한다. 유권자의 관심과 참여 없이는 올바른 정치도, 사회도 없다. 깜깜이 선거가 되지 않도록 모두가 눈을 부릅뜨고 챙겨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