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민주당 성추행 피해자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사설]민주당 성추행 피해자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 충청매일
  • 승인 2021.03.18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가 지난 17일 처음으로 직접 언론 앞에 나와 2차 가해 중단을 요청했다.

지난해 박 전 시장은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피소된 다음날 극단적 선택을 했다.

피해여성은 지금가지 편지 대독과 변호인단을 통해 입장을 줄 곧 밝혀왔으나 이날 얼굴과 목소리를 대외적으로 공개하지 않는 조건으로 기자회견에 나섰다.

피해 여성은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공동행동’이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고인의 방어권 포기에 따른 피해는 온전히 내 몫이 됐다”며 “피해 사실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은 이제 소모적 논쟁을 중단해 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피해 사실에 관한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은 이제 소모적 논쟁을 중단해주시길 바란다”며 “잘못한 일들에 대해 진심으로 인정하면 회복을 위해 용서하고 싶다”고 했다.

갑자기 기자회견을 갖게 된 데 대해 “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된 이유가 많이 묻혔다”며 “피해 사실을 왜곡하고 오히려 날 상처 줬던 정당에서 시장이 선출됐을 때 내 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는 두려움이 들어 후회가 덜한 쪽을 택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피해여성은 “박 전 시장의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사과는 진정성이 없다”면서 자신을 ‘피해 호소인’이라 부른 소속 의원들을 징계하고 박 전 시장 피소 사실을 유출한 의원은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잘못된 일들을 진심으로 인정하면 제 회복을 위해 용서하고 싶다”고도 했다.

18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8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게 “다시 한번 당을 대표해서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죄를 드린다”고 말했다.

김 대표대행은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주당은 피해자가 더 무거운 짐에 눌리지 않고 아무 불편함이 없이 일상에 정상적으로 복귀하도록 책임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이 부족했다”면서 “당 소속 모든 선출직 공직자 구성원의 성 인지 감수성 제고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고 성 비위 행위에 대한 무관용 원칙으로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피해자가 다시 평온한 일상으로 돌아가길 원하는 마음에서 용기를 냈다.

피해자에 대한 피해사실이 인정됐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이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며 2차 가해를 일삼아온 사람들은 이제는 피해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한다.

민주당에서도 보권선거를 앞두고 당대표 직무대행이 나서 사과를 한 것은 분명 의미 있다고 본다.

하지만 피해자에 대한 진정한 사과를 원한다면 피해자가 요구한 ‘피해 호소인’지칭에 관여한 의원들에 대해 당차원에서 책임 있는 조치가 취해져야 마땅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