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만리포 해수욕장에서 바다 위를 걸어봐요
태안 만리포 해수욕장에서 바다 위를 걸어봐요
  • 한기섭 기자
  • 승인 2021.03.03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뭍닭섬 산책로 완공

 

[충청매일 한기섭 기자] 태안군 만리포 해수욕장에 바다 위를 거닐며 소나무 숲을 즐길 수 있는 산책로가 생겨 관심을 끌고 있다.

군은 지난 2일 만리포 ‘뭍닭섬-천리포수목원 해안데크 설치공사 사업’을 준공했다고 밝혔다.

뭍닭섬 산책로(사진)는 만리포 해변 위쪽 끝자락에 위치한 뭍닭섬(소원면 의항리 산 185-53 일원) 둘레에 총 12억4천300만원의 예산을 들여 155m의 산책로와 180미터의 해상인도교를 설치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1월 착공해 지난 2일 준공했다.

깔끔하게 만들어진 해안데크로 조성된 산책로를 거닐며 아름다운 서해바다와 울창한 송림을 함께 즐길 수 있으며, 특히 해상인도교에서는 시원한 바닷바람과 밀려오는 파도소리를 들으며 마치 바다 한가운데를 걷는 기분을 느낄 수 있어 관광객과 주민들에게 호응을 얻을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군은 최종 마무리 점검 후 3월 초 ‘뭍닭섬 산책로’를 군민과 관광객에게 개방할 예정이다.

앞으로 뭍닭섬 산책로를 ‘비대면 안심관광지’로 선정된 바 있는 천리포 수목원과 연계해 위드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언택트 생태관광코스로 활성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