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음식점 100곳 입식테이블 설치비 지원
청주시, 음식점 100곳 입식테이블 설치비 지원
  • 이대익 기자
  • 승인 2021.03.03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까지 참여업소 모집…업소별 최대 70만원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충북 청주시가 일반음식점에 좌식테이블을 입식테이블로 교체할 수 있도록 설치비를 지원한다.

3일 청주시에 따르면 청주시는 오는 26일까지 지역 일반음식점 중 사업 참여업소 100곳을 모집한다.

입식테이블 교체사업은 입식문화로 변화해가는 시대에 맞춰 장애인, 노약자 및 임산부 등 취약계층과 외국인들이 이용하기 쉽도록 기존 좌식테이블에서 입식테이블로 교체하는 것이다.

입식테이블 교체설치 비용 중 50%는 청주시가 지원하고, 50%는 사업자 본인이 부담한다.

지원 한도액은 최대 70만원이다. 신청 대상자는 △영업신고 후 6개월이 경과된 업소 △영업주가 청주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곳 △입식테이블 2조와 의자 8석 이상 설치 예정인 곳이다.

앞서 입식테이블 설치 업소와 소주방.호프 등 주점영업 형태, 최근 1년 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영업정지 이상의 행정처분을 받은 곳 등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청주시는 접수 기간 동안 신청을 받아 제출 서류에 의해 심사 항목을 평가해 대상 업소를 최종 선정해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청주시 홈페이지(http://www.cheongju.go.kr/) 고시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청주시 관계자는 “입식테이블 지원 사업을 통해 청주시의 입식문화를 선도하고, 이용객의 편의증진을 도모해 선진음식 접객문화를 정착해 가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청주시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음식점 697곳에 3억5천200만원을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