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년 전 선열들의 외침 가슴속에 새기다”
“102년 전 선열들의 외침 가슴속에 새기다”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03.01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지역 곳곳 3·1절 기념식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1일 충북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열린 3·1절 기념식에서 이시종 충북지사, 박문희 충북도의회 의장,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한범덕 청주시장, 오상근 애국지사를 비롯한 독립유공자와 참석자들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오진영기자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제102주년 3·1절 기념행사’가 충청지역 곳곳에서 간소하게 치러졌다.

충북도는 1일 청주예술의전당에서 3·1절 기념식을 열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규모는 대폭 축소했다.

기존 1천500여명에서 청주시 광복회원, 도 보훈단체장, 주요 기관장 등 150여명만 참석했다.

이시종 지사는 기념사에서 “3·1운동 정신을 바탕으로 혼연일체가 돼 코로나19를 극복하고, 큰 꿈과 희망을 향해 전진하는 극난대망의 힘찬 도전에 164만 도민 모두가 동참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날 독립 유공자 후손인 김진호(73)·신은우(69)·오장환(69)·이종남(86)·정운근(82)씨가 독립정신 선양과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로 도지사 표창을 받았다.

충북도교육청도 이날 순국선열의 애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3·1절 기념행사를 가졌다.

김병우 교육감과 도교육청 직원 등은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의 단재 신채호 선생 사당과 묘소를 찾아 헌화했다.

대전시도 이날 보훈단체장과 애국지사 유족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행사를 열었다. 기념식에 앞서 허태정 시장은 보훈단체장 등 20여명과 순국선열을 기리기 위해 현충원 참배를 했다.

또 충남도도 도청 문예회관에서 3.1절 기념식을 열었다. 이날 양승조 충남지사와 독립유공자, 광복회, 보훈관련 단체와 도민 등이 참석해 애국선열에 대한 묵념, 독립선언서 낭독, 유공자 표창, 기념사 순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