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천안·아산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
청주·천안·아산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01.26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창 이차전지·충남 천안·아산은 디스플레이 선정
충북도 “결과 환영…오창산단 글로벌 단지로 육성”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 청주 오창이 전국 최초로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제6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위원회를 열어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된 곳은 청주 오창 테크노폴리스 및 과학산단(이차전지)를 비롯해 △경기 용인(반도체) △경남 창원국가산업단지(정밀기계) △전북 전주 탄소국가산업단지 및 인근 산단(탄소소재) △충남 천안 제2산단 등 5개 산단과 아산 스마트밸리(디스플레이) 등 5곳이다.

정부는 이들 특화단지에 연구개발(R&D) 및 기반시설 지원 등 각종 지원을 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앞서 지난해 6월 지자체 공모를 진행해 총 12개 단지 신청을 받았으며, 두 차례 전문가 평가위원회와 70여명이 참여한 민관 합동 전략컨설팅을 해 최종 선정했다.

이들 단지는 지난해 4월 전면 개편된 ‘소부장 특별법’상 소부장 산업 집적 및 경쟁력 강화, 기반시설 확보, 지역 주요 산업과 연계발전 가능성 등 5가지 지정 요건을 모두 충족했다.

산업부는 “이들 5곳은 6대 주력산업, 100대 핵심전략기술에 특화돼 전략적 육성이 시급한 단지로, 글로벌 소부장 클로스터로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넘어 글로벌공급망(GVC) 재편에 대비하기 위해 정부가 공을 들여 추진한 소부장 특화단지는 ‘소부장 특별법’에 따라 산업부 장관이 지정한다.

충북도는 앞서 지난해 6월 ㈜LG화학, ㈜에코프로비엠, ㈜파워로직스, ㈜아이티엠반도체 등이 위치한 오창과학산업단지 일원을 차세대 이차전지 산업의 글로벌 최고 수준의 소부장 집적화 단지로 조성하겠다는 육성계획서를 제출했다. 도는 이곳에 1천233만3천㎡ 규모로 차세대 이차전지를 이끌 소부장 집적화 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이번 심의 의결 결과를 환영한다”며 “향후 산업부와 협의해 특화단지 지원 전략을 수립하고 충북에 세계 최고 수준의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가 구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