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민예총, 올해의 예술상에 김유식씨 선정
청주민예총, 올해의 예술상에 김유식씨 선정
  • 김정애 기자
  • 승인 2021.01.26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스 연주자로 울림 등 다양한 팀과 활발한 연주 활동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청주민예총은 매년 지역문화예술 발전에 헌신하고 창조적 열정으로 모든 예술가의 모범이 된 예술가를 선정해 올해의 예술상을 시상하고 있다. 2020년 올해의 예술상은 청주민예총 전 회원의 마음을 담아 시상하는 상으로 어느 상보다 의미가 크다.

2020년 올해의 예술상은 뮤지션 김유식(사진)씨가 수상을 했다.

김유식씨는 2004년 씨알누리 활동을 통해 두각을 드러냈다. 김씨는 베이스 연주자로 민들레의노래, 울림, 나비야, 더불어숲, 늘해랑 등 다양한 팀과 함께 연주 활동을 하고 있다. 

2020년에도 다양한 공연에서 작곡, 연주 등을 통해 훌륭한 세션 역할에 충실했으며, 늘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역할을 다하는 모든 예술인을 대표하는 수상의 의미를 담았다.

김유식씨는 “올해의 예술상 수상은 저보다 더 열심히 연주하고 활동하는 분들께서 받아야 하는 것을 대신 받아 죄송한 마음이다. 더 열심히 활동하라는 뜻으로 알고 제가 있는 자리에서 묵묵히 활동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