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설치 본격화
충북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설치 본격화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01.24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위탁 동의안 도의회 정책복지위 통과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지역 간 의료 격차 해소 등을 위한 공공보건의료를 지원할 전담 조직 설치가 본격화하고 있다.

지원단 설치·운영과 관련한 조례가 제정된 데 이어 민간위탁을 위한 동의안이 충북도의회 상임위원회 심사를 통과하면서다.

충북도는 오는 6월 ‘공공보건의료 지원단’ 설치를 목표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지원단은 1단 2팀으로 구성된다. 단장 1명과 책임연구원 2명, 연구원 2명, 행정원 1명 등 총 6명으로 꾸려진다.

이들은 공공보건의료 시행 계획 수립과 시행 지원, 공공보건의료기관 경영·서비스 수준 향상을 위한 기술 지원, 실적통계 관리 모니터링,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 발굴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도는 다음달 지원단을 운영할 외부 전문기관을 공개 모집한다. 수탁기관 선정심의위원회를 구성해 평가를 거쳐 선정한 뒤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지원단을 운영할 기관은 직원 채용, 운영 규정·내규 마련, 사업계획서 승인, 예산 확보 등을 마친 후 6월 중 설치 운영에 들어간다. 위탁 기간은 3년이다.

지원단 운영을 민간 공공보건의료기관에 맡기는 것은 특수한 전문지식과 기술이 필요한 사무 특성을 반영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