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등 6개 시·군, 용담댐 방류 피해 공동 대응
옥천 등 6개 시·군, 용담댐 방류 피해 공동 대응
  • 황의택 기자
  • 승인 2021.01.20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환경부 조사용역 착수보고회 앞두고 논의

[충청매일 황의택 기자] 지난 여름 용담·대청댐 하류지역 방류 홍수피해와 관련 원인 규명을 위한 6개시·군 지자체 주민들이 댐 하류 홍수피해 원인 조사 공동대응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20일 옥천군청 대회의실에는 청주시, 옥천군, 영동군, 금산군, 무주군, 진안군 등 6개 시·군 주민대표, 외부 전문가, 지자체 관계자들이 모여 용담댐 방류 피해와 관련한 특별법 제정 촉구 등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이날 회의에는 지자체추천 조사협의회(위원장 손재권), 주민대표(박효서 위원장), 외부자문위원, 환경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모두 발언을 통해 “주민들의 염원을 반영해 중앙정부 차원의 실질적인 피해 보상과 하천 제방 정비 등 항구 대책 마련을 위해 여기 모인 6개 지자체 주민들이 공동 대응해 나가자”며 “지난해 8월 용담댐의 급격한 방류로 하류지역 금산군, 무주군, 영동군, 옥천군 4개 지역 주택 204채, 농경지 745ha가 침수피해가 발생했는데 이는 용담댐의 수위조절 실패로 인한 인재”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용담댐의 안일한 장마·집중호우 대비태세 및 물 관리 부재에서 발생한 인재라고 보여져 한국수자원공사는 피해지역에 대한 보상과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는 오는 25일 환경부 주관 용역 착수보고회를 앞두고 자체적으로 댐 하류 수해원인 조사용역 과업지시서를 검토하고 향후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갖게 된 것이다.

주민대표 박효서 위원장은 “피해지역 주민들과 지방정부가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오늘 회의에서 과업지서서 내용과 피해 보상에 대해 전문가들의 자문을 토대로 향후 피해 보상 대책을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환경부 주관 조사용역은 착수일로부터 6개월 동안 진행된다.

이 용역 과업지시서에는 지난해 8월 금강, 섬진강, 황강, 남강 등에서 발생한 호수피해 원인 조사 및 규명을 위해 댐·하천별 홍수피해 현황, 홍수 수문사상, 피해원인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분석해 근본적인 개선방안 제시를 목적으로 실시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