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후원금 강요 등 논란’ 현양복지재단 조사 착수
청주시, ‘후원금 강요 등 논란’ 현양복지재단 조사 착수
  • 이대익 기자
  • 승인 2021.01.19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와 TF팀 구성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충북 청주시가 지역 내 대형 복지재단인 현양복지재단에 대한 현장 조사에 착수한다. 시는 최근 제기된 후원금 강요와 태양광 임대 수익 사업료 부당 지출 등의 각종 의혹을 관계기관과 TF(Task Force)팀을 구성해 살펴볼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현양복지재단에 대한 민원이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고, 불신이 해소되지 않아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TF팀을 꾸릴 예정”이라며 “복지재단의 규모가 광범위한 만큼 충북도와 충분한 협의를 통해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후원금 강요와 법인 회계 처리 부정 등의 민원사항을 중심으로 조사한 뒤 개선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1958년 ‘세상의 그늘진 곳에 있는 모든 이에게 빛을 비춰주자’라는 가치를 내걸고 출범한 사회복지법인 현양복지재단에서는 최근 후원금 강요와 수익사업 수익금 부당 지출 등의 잡음이 잇따르고 있다.

현양복지재단 노동조합 관계자는 “현 대표이사 A씨가 복지재단의 태양광 임대 수익 사업료의 절반 이상을 자신의 수당으로 부당하게 사용하고 있다”며 “법인 정관을 보면 수익사업에서 나오는 수익은 법인 목적으로만 사용해야 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노조에 따르면 현양복지재단은 태양광 수익사업으로 지자체로부터 1년에 1천144만원의 임대료를 받고 있다.

하지만 이 수익금을 법인 회계로 전입 시켜 600만원을 대표이사 수당으로 지급하고, 265만원은 이사회 회의비로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 노조 측의 주장이다.

노조 측의 주장에 시는 관련 내용을 확인, 법인 회계 부실과 집행 목적 사업 일부가 미흡하다고 보고 현양복지재단 측에 보완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측은 지난달 21일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원을 대상으로 한 재단의 후원금 강요도 폭로했다.

당시 노조 측은 “재단은 최저 시급을 받는 요양원 직원들에게 후원금을 강요했다”며 “합법을 가장해 자기 수당을 채우기 위해 지능적으로 약자를 괴롭히고 돈을 털어가는 재단 측에 과연 양심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현양복지재단 측은 규정에 맞게 수익금을 사용해 문제 될 게 없고, 후원금 강요도 없었다는 입장을 시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