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코로나19에도 농·특산물 판매 증가
충주시, 코로나19에도 농·특산물 판매 증가
  • 박연수 기자
  • 승인 2021.01.19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실적 10`1억7000만원…전년比 30% 늘어
충주씨샵 등 온라인 직거래 판매처 확대 한몫
충주시 농산물 통합브랜드 ‘충주씨’가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직거래 장터를 홍보하고 있다.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지난해 충주지역 농·특산물 직거래 판매실적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충주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도 지난해 지역 농·특산물 직거래 판매 실적이 2019년 78억2천만원 보다 30% 증가한 101억7천만원을 기록했다.

시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로컬푸드 행복장터 등 오프라인 매장의 매출이 감소함에 따라 온라인페스티벌, 충주씨샵 온라인몰, 네이버 스토어팜, 11번가 등 다양한 온라인 직거래 판매처를 개척, 농가소득 증대를 꾀했다.

또한,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농산물 직거래 판매장을 개설해 지역 농민들에게 새로운 판매경로를, 소비자들에게는 안심하고 구입 할 수 있는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기도 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온라인쇼핑몰 11억5천만원, 학교 공공 급식 꾸러미사업 11억2천만원, 직거래 장터 판매매출액 23억2천만원, 홈쇼핑·상생 마케팅사업 32억1천만원, 로컬푸드 행복장터 23억7천만원 등의 판매실적을 거뒀다.

시는 코로나19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온라인 판촉 활성화, SNS 인플루언서와의 협업 추진, 로컬푸드 활성화 등의 전략을 적극적으로 도입한 것이 매출 증가를 이끌어낸 것으로 분석했다.

이와 관련, 시는 올해에도 농산물통합 브랜드 포장재 제작, 식품전시회 참가, 로컬푸드 유통 활성화 등 지역농산물 판로 확대를 위해 다양한 판촉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 장기화 상황에 대비해 시장 상황, 소비 패턴 등의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한 정책을 수립해 나가는 한편, 지역 농·특산물 통합브랜드인 충주씨의 브랜드 가치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신정순 농정과장은 “재난재해 상황이 지속됐던 지난해였지만, 농민들의 자부심과 열정이 지역농업의 활로를 개척하는 힘이 되었다”며 “올해도 젊고 건강한 충주시 미래농업의 원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