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플랫폼 거래 피해 증가…주의 필요
SNS 플랫폼 거래 피해 증가…주의 필요
  • 이우찬 기자
  • 승인 2021.01.17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SNS 플랫폼 거래가 증가하면서 거래 과정의 소비자피해도 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지난해 1~10월까지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SNS 플랫폼 거래 관련 소비자 상담을 분석한 결과, 각 물품과 서비스와 관련된 배송지연이나 미배송 건수가 가장 많았다고 17일 밝혔다.

총 3천960건의 상담 건수 중 소비자의 불만·피해 유형을 살펴보면, ‘배송지연·미배송’이 59.9%(2천372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계약해제·청약 철회 거부’가 19.5%(775건), ‘품질 불량·미흡’이 7.0%(278건), ‘폐업·연락 두절’이 5.8%(229건) 등 이었다.

특히 배송지연의 경우 구입일로부터 1년이 경과 되도록 제품을 받지 못한 사례도 있었다.

SNS 플랫폼을 통한 거래 중 금액을 확인할 수 있는 2천745건을 분석한 결과, 10만원 미만의 소액 거래 관련 불만·피해가 61.4%를 차지했다.

불만·피해가 가장 많은 금액 구간은 ‘5만원 미만’으로 41.2%(1천132건)이었으며, 다음으로 ‘5만원 이상 10만원 미만’이 20.2%(554건), ‘10만원 이상 20만원 미만’이 18.6%(510건) 등의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