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신보·농협銀, 중기·소상공인 금융지원 맞손
충북신보·농협銀, 중기·소상공인 금융지원 맞손
  • 이우찬 기자
  • 승인 2021.01.14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억 특별출연…총 105억 보증 지원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충북신용보증재단(이사장 김교선)과 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본부장 서덕문)는 14일 충북도청에서 이시종 도지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 지원을 위한 ‘충북도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

충북신용보증재단은 이번 농협은행 특별출연금 7억원을 재원으로 출연금의 15배수인 105억원 규모로 신용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충북신보는 약 350여 업체에 신용보증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신용도 및 보증기간 등에 따라 차등 적용되는 보증료율을 연 1.0%로 고정 적용해 신용보증 신청기업의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하고, 원활한 대출취급 및 금리인하를 위해 보증비율을 상향하여 우대 지원한다.

재단 김교선 이사장은 “작년 한 해 코로나19로 신용보증신청이 급증해 그 어느 해보다 많은 보증지원을 했으나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올해 역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이 많다”며 “금융회사와 손잡고 도내 소기업·소상공인에게 적기에 자금을 지원해 경제위기 극복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