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소상공인 위기 극복에 5823억 집중 투자
대전시, 소상공인 위기 극복에 5823억 집중 투자
  • 최병선 기자
  • 승인 2021.01.14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자금 긴급 배정 등 추진

[충청매일 최병선 기자] 대전시가 정부의 코로나19 3차 지원대책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각 분야의 핀셋지원과 소상공인 집중지원을 위한 4차 대전형 소상공인 및 사각분야 지원 대책을 14일 발표했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와 3차 대유행에 따른 직접적인 피해로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위기 극복과 경영 정상화 등 재기의 발판을 지원하기 위해 3개 분야 11개 과제에 총 5천823억원을 집중 투자한다고 밝혔다.

첫째, 사각지대 핀셋지원으로 운수종사자와 지역예술인에게 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한다. 시에서는 운수종사자간 형평성을 고려해 법인택시 운수종사자에게는 50만원, 전세버스 운수종사자는 100만원을 각각 생활안정자금으로 2월중 지원한다.

둘째, 지역경기 회복을 위한 추가 처방으로 온통대전 온통세일을 대폭 확대해 추진한다. 상반기 코로나19가 진정국면에 진입하면 올해 온통대전 발행목표액 1조3천억원 중에서 62%인 8천억원을 조기에 발행한다.

셋째, 2천억원 긴급 유동성 자금 공급과 상환유예를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지원한다.

위기 한계에 다다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연 4천500억원 중 경영자금 2천억원을 1분기에 긴급 배정하고, 올해 경영개선자금 대출만기 도래 4,376업체를 대상으로 대출상환을 유예하고 추가로 2%의 이자도 함께 지원한다.

넷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고정 비용부담 경감을 위해 제세·공과금 감면도 추진한다.

공유재산을 임차한 소상공인 1천516명에게 올해 상반기 사용ㆍ대부료 50%를 감면해 약 30억원의 고정비용을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된다.

대전시는 소상공인에게 가장 시급한 융자지원과 상환유예 뿐만 아니라 △노란우산공제 지원 확대 △산재보험납입액 30% 지원 △자영업 근로자 신규고용 인건비 지원 △폐업 소상공인 재도전 지원 △상반기 신속 집행 등도 함께 추진해 소상공인 경영안정과 소비촉진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