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저금리 은행돈 대거 이탈
초저금리 은행돈 대거 이탈
  • 연합
  • 승인 2001.08.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이 두차례에 걸쳐 콜금리를 인하함에 따라 시중자금이 투신의 채권·주식형 펀드로 대거 유입될 것으로 기대된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콜금리가 4.5% 수준으로 인하됨에 따라 이번주 은행권수신금리가 MMDA 등 단기성수신상품을 중심으로 최고 0.5%포인트까
지 하향조정된다.

일부 은행들은 정기예금고시금리도 낮출 것으로 보여 상대적으로 고수익을 찾아 시중자금의 대이동이 예상되고 있다.

한은은 은행의 수신금리가 5%대 중반으로 물가상승률 등을 감안할 경우 실질금리는 마이너스 상태여서 은행권의 자금이탈이 심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경기불안의 여파로 금융기관에 머물러있는 자금이 대부분 단기부동화돼있어 금리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은행, 투신, 종금사 등의 단기부동자금 규모는 250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이를 반영, 은행의 요구불예금이 이달들어 지난 7일까지 1조9천억원이 빠져나간 반면 투신의 머니마켓펀드(MMF)로는 1조1천억원이 유입됐다.

은행의 저축성예금이 2조원 정도 늘었지만 금리가 내려가기전 미리 가입한 고객자금으로 향후 감소세 전환이 불가피해 보인다.

정부는 이번 금리인하로 시중자금이 주식형채권으로 옮겨갈 경우 주가상승을 부추길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보지만 아직까지 주식형으로의 자금유입은 뚜렷하지 않다.

국내 주식시장이 미국의 경기상황 등 대외여건에 의존하고 있는 부문이 크기 때문에 금리인하가 주식시장으로 자금유입을 가져올지는 의문이다.

또 부동산으로 자금이 유입될 경우 인플레 기대심리를 부추겨 가뜩이나 관리가 어려운 물가상승을 유발할 가능성이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