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취학예정 아동 2명 ‘소재 불명’
충북 취학예정 아동 2명 ‘소재 불명’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01.13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조사 의뢰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올해 충북 초등학교 예비소집에서 소재가 파악되지 않은 아동이 2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충북도교육청은 2021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예정자 예비소집에 의무취학 예정자 1만3천956명 중 93.9%인 1만3천104명 응했다고 13일 밝혔다.

2021학년도 의무취학 예정자는 전년도(1만4천246명)보다는 290명이 줄었다.

미응소자는 856명이며, 사유는 유예 189명, 면제 142명, 연기 32명, 해외 거주 미입학 255명, 거주지 이전 220명, 면제 및 유예 예정 4명, 미인가 대안학교 5명, 홈스쿨링 7명, 소재 불명은 2명이다.

소재 불명 아동 2명 중 1명은 2013년생이고, 나머지 1명은 2014년생으로 경찰에 조사를 의뢰해 소재를 파악 중이다.

소재 불명 아동 중 2013년생은 2020학년도에도 소재 불명 미입학자이며, 베트남 출국이 추정되나 출입국 조회기록이 없어 흥덕경찰서에서 조사 중이다.

2014년생 아동은 연락이 닿지 않아 충주경찰서에 소재 파악을 요청한 상황이다.

2014년부터 8년째 소재가 불명인 A양(2007년생)은 장기거주불명으로 전환돼 명부에서 제외됐다.

경찰은 그해 전국에 부부를 지명수배하고 출국 금지 조처도 취했으나 아직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소재 불명 아동의 출입국 사항 확인과 학생 보호자 접촉을 통해 지속해서 소재를 파악하고, 읍·면·동지역 주민센터와 관할 경찰서의 협조체제를 구축해 미취학 아동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