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채권 신규상장 769조원으로 역대 최대
지난해 채권 신규상장 769조원으로 역대 최대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1.01.13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장잔액도 최초 2000조원대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한국거래소는 13일 지난해 채권 신규 상장과 상장 잔액이 신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자금 조달 수요 증가 등 영향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국거래소가 발표한 ‘2020년 채권 상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채권시장을 통한 자금조달(신규 상장 기준)은 총 769조원으로 연간 기준 사상 최초 700조원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621조9천억원) 대비 147조원(23.7%) 증가한 수치로, 코로나19 대응 등 관련 자금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채권 종류별로는 국채 236조1천억원, 지방채 7조4천억원, 특수채 363조원 및 회사채 162조5천억원 등을 기록해 국채(42.4%)와 지방채(64.4%) 및 특수채(24.9%) 신규상장이 전년 대비 대폭 증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 상장잔액은 2천47조4천억원 수준으로 사상 최초로 2천조원대를 기록했다. 전년(1천824조3천억원) 대비 223조1천억원(12.2%) 증가했다. 사상 처음으로 명목 GDP를 상회했다.

거래소는 “코로나 대응을 위한 자금조달 수요 증가로 정부, 국책은행 및 공사 등을 통한 채권 상장이 대폭 증가했다. 회사채는 코로나 여파에도 국내 금리 하락에 따른 차환 발행 및 자금수요 증가 등으로 소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