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주요업무계획 보고회 개최
충남도, 주요업무계획 보고회 개최
  • 차순우 기자
  • 승인 2021.01.12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지사, 3대 위기 극복 강조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충남도가 민선 7기 4년차 성과 제고를 위한 도정 추진 방향 최종 설정 작업에 돌입했다.

도는 12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김용찬·이우성 행정·문화체육부지사, ‘도민이 주인 되는 지방정부’ 분야 실·국·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주요업무계획 보고회를 개최했다.

올해 보고회는 12∼19일 사이 5차례에 걸쳐 분야별 실·국 보고와 실·국·본부장 직무성과계약과제 면담, 지휘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한다.

이날 첫 보고회는 기획조정실과 자치행정국, 공무원교육원, 충남도립대, 공보관, 감사위원회, 데이터정책관 등이 가졌다.

기획조정실은 도정 컨트롤타워로서 주요 정책에 대한 기획·조정 역할을 강화키로 하고 △충남형 뉴딜 고도화 △충남 선도모델 국가정책화 △국가·지역 발전선도 정책 개발 △권역별 특화발전전략 수립 △제4차 충청남도 종합계획 실천계획 수립 △공공기관 혁신 등을 중점 추진한다.

자치행정국은 △참여와 협력의 지방자치로 열린 행정 구현 △내부 변화와 혁신을 통한 신뢰 도정 실현 등 5대 핵심 분야 아래 △도민, 시·군과의 상생 및 정책 소통 △지역균형발전을 통한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 마련 등 15개 중점 과제를 내놨다.

또 공무원교육원은 △국·도정 추진동력 및 성과 창출을 위한 성공적인 지원 등을, 충남도립대는 △지역사회 기여 및 대학 경쟁력 제고 등을, 공보관은 △종합적·전략적인 충남형 홍보체계 마련 등을, 감사위원회는 △공정하고 청렴한 공직문화 선도를 운영방향으로 각각 제시했다.

올해 신설한 데이터정책관은 데이터 기반 행정혁신 선도와 데이터 경제의 마중물 역할을 하기 위해 △충남형 데이터 댐 구축 △충남형 빅데이터 허브 플랫폼 구축 및 운영 등을 집중 추진키로 했다.

양 지사는 “지난해 충남도정은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극복에 매진하면서 충남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도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힘 써 왔다”며 도민과 도 공직자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올해에는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총력을 다 하는 한편, 혁신도시 완성을 위한 공공기관 유치 활동도 적극 펼쳐 줄 것”을 당부하면서 “3대 위기 극복을 위한 각 분야 과제들이 값진 결실을 맺으며 도민이 체감하는 행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온 힘을 기울여 줄 것”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