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계 “두 칸 띄어앉기 아닌 동반자 간 거리두기 절실”
공연계 “두 칸 띄어앉기 아닌 동반자 간 거리두기 절실”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1.01.1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뮤지컬 어워즈 수상자들 호소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관객 여러분들도 공연의 구성원이죠. 지난해 저희(뮤지컬 관계자)만큼, 아니 저희 이상으로 방역을 잘 지켜주셨어요. 그래서 한 칸 띄어앉기도 아니고, 두 칸 띄어앉기도 아닌 공연 특성에 맞는 사회적 거리지침인 ‘동반자 간 거리두기'가 절실하다는 겁니다."(이유리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

지난 11일 오후 한남동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옛 인터파크홀)에서 열린 ‘제5회 한국 뮤지컬 어워즈'는 잔칫날이 아닌 ‘호소의 장'이 됐다.

코로나19에도 시상식은 무사히 치렀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이후 공연계에 적용된 방역 지침으로 인해 피해가 막심하기 때문이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좌석 간 두 칸 띄어앉기를 적용하는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지침에 대해 재고해달라는 목소리가 연이어 나왔다.

이번 ‘한국 뮤지컬 어워즈'에서 작품상(400석미만)을 받은 ‘리지'의 제작사 쇼노트의 송한샘 부사장은 김영욱 대표의 말을 전한다며 “공연장에서 전파된 사례가 한 건도 없었던 만큼, 당국자 분들이 방역 환경에 대해 맞춤형 정책을 해줬으면 한다"고 바랐다.

특히 뮤지컬계가 강조하고 있는 건 동반자 간 좌석 거리두기다. 1.5단계에서 공연계에 적용됐던 지침이다. 특히 대극장 뮤지컬의 경우, 장르 특성상 일행과 함께 공연장에 오는 경우가 많으니 동반자끼리라도 같이 앉게 해달라는 요청이다.

작품상을 시상하러 나온 배우 남경주도, 이유리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도 “공연 특성에 맞는 사회적 거리지침이 필요하다"면서 “동반자 간 거리두기가 절실하다"고 거듭 호소했다.

한국뮤지컬어워즈 대상을 받은 뮤지컬 ‘마리 퀴리'의 제작사인 라이브 강병원 대표도 “관객 분들이 마스크를 쓰고 지켜봐 주셔서 한해를 버틸 수 있었다"면서 “문체부, 중수본 분들이 공연의 좌석 거리두기에 대해 고려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연계는 퐁퐁당 좌석제가 출혈이 크다고 입을 모은다. 업계에서는 두 좌석 띄어 앉기를 퐁퐁당, 한 좌석 띄어 앉기를 퐁당퐁당으로 부른다.

한국뮤지컬제작자협회 등에 따르면 대형 뮤지컬 1편의 제작비는 약 30억~150억원 안팎이다. 대극장 공연을 유지하기 위한 손익분기점에 이르는 유료점유율은 60~70% 내외다.

극장 객석의 50%가량만 채울 수 있는 한 좌석 띄어앉기만 해도 출혈이 큰데, 객석의 30%에도 못 미치는 두 좌석 띄어앉기는 업계를 고사시키는 것이라고 관계자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한국뮤지컬제작자협회의 10개 제작사인 PMC프러덕션, 신시컴퍼니, 클립서비스, 오디컴퍼니,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EMK뮤지컬컴퍼니, CJ ENM, 에이콤,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쇼노트는 공동 호소문을 내고 ‘두 좌석 띄어앉기'를 재고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