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산서로 보행자·자전거 이용자 통행 안전 확보
중구, 산서로 보행자·자전거 이용자 통행 안전 확보
  • 양병훈 기자
  • 승인 2020.12.14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험도로 개선사업 완료

 

[충청매일 양병훈 기자] 대전 중구는 산서로 일원 보행자 및 자전거이용자들의 통행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추진한 ‘산서로 보행자 및 자전거이용 위험도로 개선사업’을 완료했다.(사진)

이번 개선사업은 침산동 및 뿌리공원을 방문하는 보행자와 자전거이용객들의 통행안전에 취약했던 산서로 180 일원에 총 사업비 35억원을 투입해 길이 1.54Km(데크 870m), 폭 3m의 도로를 조성한 사업이다.

또한, 자전거거치대 및 벤치 등을 비치해 자전거이용객의 편의를 제공하고, LED 가로등(59등), 난간대 경관 LED등(302등)도 추가 설치해 침산동, 목달동 등 외곽지역 주민들의 안전한 통행권을 확보했다. 조경시설은 황금사철 4천주, 회양목 250주, 금계국 15,800본 식재 및 무궁화나무 53주 재배치로 한층 개선됐다.

이곳은 보문산 및 유등천 등 자연경관이 뛰어난 명품 산책로로, 특히 봄철 벚꽃 길로 유명해 관광객들에게 바쁜 일상 속 여유를 제공하는 명소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용갑 구청장은 “대형화물차량들의 통행이 많고, 급커브 및 경사가 많아 보행자와 자전거이용객들의 안전을 위협하던 산서로에 안전한 통행환경을 확보됐다”며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에게 새로운 안식처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보행자의 안전한 통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