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 충남지방중기청 재설치 난항
대전 · 충남지방중기청 재설치 난항
  • 연합
  • 승인 2001.08.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청이 업무 분담을 위해 대전.충남지방중소기업청 재설치를 추진하고 있으나 부처간 이견으로 난항을 겪고 있다.

중소기업청은 10일 “지난 98년 8월 중기청이 대전으로 이관되면서 없어졌던 대전.충남지방청을 다시 설치하기 위한 조직개편안을 행정자치부에 제출했다”며 “효율적인 업무관리를 위해 지방청이 반드시 설치되도록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재설치 이유에 대해 중기청은 “그동안 중기청이 대전.충남지방청의 업무를 겸해왔으나 본청 업무가 워낙 많아 기존의 인력으로는 양쪽 업무를 제대로 소화해내는데한계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중기청은 이에따라 약 40명 안팎의 인원을 구성, 대전.충남지방청을 따로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그러나 `작고 효율적인 정부’를 지향한다는 정부 지침에 따라 현재 행자부 등 관계부처는 중기청이 제출한 조직개편안에 대한 검토를 유보하고 있는 상황이다.

행자부 관계자는 “중기청을 대전으로 옮기면서 대전.충남중기청을 없애는 대신 서울지방중기청을 새로 신설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또다시 지방청을 신설한다는 것은 `작은 정부’를 지향하는 정부 지침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기청은 서울, 경기, 부산.울산, 대구·경북, 광주·전남 등 5개 지역에 1급지방청을, 인천, 강원, 충북, 전북, 경남, 제주 등 6개 지역에 2급 지방청을 각각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