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지하 100m까지 투시 가능한 기술 개발
건양대, 지하 100m까지 투시 가능한 기술 개발
  • 지성현 기자
  • 승인 2020.12.02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안전연구소, 우크라이나팀과 공동 연구


토목·환경·군사 등 다양한 분야에 응용 가능

 

[충청매일 지성현 기자] 건양대학교(총장 이원묵) 공공안전연구소(소장 허광희)는 공공안전연구소 소속 손정영 박사팀이 우크라이나 국립 과학 아카데미 지구 물리 연구실 쿠델라 박사팀과 공동으로 마그네틱 다이폴 안테나를 활용해 지하 100m까지 투시가 가능한 지표투과레이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GPR(Ground Penetration Radar)이라고도 불리는 지표투과레이더는 전자기파를 이용해 지반구조, 지하구조물, 지하매설 공공설비, 환경오염, 지하유물 및 광물, 지하수 등을 탐지하는 비파괴 전자파 영상기술로 토목, 환경, 지구과학, 법의학, 군사 분야 등 다양한 응용성을 가진 기술이다.

특히 최근 빈번히 발생하는 싱크홀의 탐지를 위한 GPR 기술의 국내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지만, 현재 국내에서 사용하는 장비 모두 지하 투시 거리가 4m 이하여서 이보다 깊은 지하에 생긴 지하 공동은 사전에 탐지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에 개발된 공공안전연구소의 GPR 기술은 마그네틱 다이폴 안테나에 의한 낮은 고주파 영역의 전자파를 지하로 송신해 지하 존재물에 의해 반사되는 전자파의 수신을 바탕으로 기존 기술이 탐지하기 어려운 지하수, 금속 등의 고 전도체 또한 탐지 가능하다.

또한 기존 레이더와는 달리 안테나가 지면에서 일정한 높이에 위치하기 때문에 산악과 구릉이 많은 한국형 지형에 적용하기 수월해 지반의 악화로 발생되는 산사태의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