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멘터리 3일’ 홍제동 마을버스 72시간... 서대문 07번 버스
‘다큐멘터리 3일’ 홍제동 마을버스 72시간... 서대문 07번 버스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0.11.29 0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큐멘터리 3일’
‘다큐멘터리 3일’

 

[충청매일=디지털뉴스팀 기자] 교통이 불편한 동네에 거주하는 시민들을 위해 지하철역과 마을을 연결해주는 마을버스. 서울시에서 운행되고 있는 마을버스는 총 1,659대, 그중 단 두 대뿐인 서대문 07번 버스. 서대문 07번 버스는 인왕산 끝자락과 개미마을, 홍제역을 이어주며, 이곳 주민들의 발이 되어준다. 6년째 동결된 요금과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서울시 마을버스 운수회사는 유례없는 재정난을 겪고 있다.언제 사라질지 모른다는 불안감을 안은 채 높고 좁은 비탈길을 달리는 서대문 07번 버스를 <다큐멘터리 3일> 제작진이 함께 타보았다. 내레이터로는 국민배우 손현주가 함께했다.

■ 7번 버스의 선물 

마을버스 기사들은 거동이 불편한 동네 어르신들의 각종 심부름도 도맡아 한다. 그래서인지 이곳 주민들은 버스 기사들의 이름과 사는 곳까지 정확히 기억하고 있다. 

카메라에 담긴 3일 동안의 마을버스는, 스쿨버스이자 구급차이자, 마을회관 같은 다양한 모습으로 우리 곁을 맴돌았다.

 갓난아기 때부터 민규를 봐왔다는 마을버스 변혁 기사는, 어느새 8살이 되어 등교하는 민규와 남다른 우정을 자랑한다. 서울에 이런 버스가 다 있다니. 서대문 07번 마을버스는 정해진 정류장이 아니더라도, 마치 택시처럼 승객들이 원하는 위치에 승객들을 내려준다. 승객들이 서 있는 모든 공간이 정류장이 되는 셈이다. 승객들과 반갑게 인사하고, 경조사를 묻기도 하고, 한동안 보이지 않는 승객의 안부를 걱정하기도 하며, 마을버스 속엔 따뜻한 정이 넘치는 대화가 가득하다.

■ 위태롭게 달리는 마을버스

서울시 마을버스는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아, 승객수가 전년 대비 평균 35% 감소했다. 서울시 마을버스 운수회사는 유례없는 재정난을 겪고 있다. 이에 운행 횟수도 단축하고, 기사들의 무급 휴가와, 구조조정까지도 이루어지고 있다.

1966년도에 ‘시발택시’로 처음 기사 일을 시작하고, 55년 동안 계속 운전직을 하고 계신다는 이태용 기사. 기사라는 직업에 애정을 갖고, 평생을 운전기사로 살아온 사람들도 하나, 둘 정든 버스를 떠나야 한다.

■마을버스에서 만난 우리네 이웃

아침 6시에 출발하는 첫차에는 부지런히 일을 나가는 사람들이 탑승한다.요양병원에서 5년 넘게 일했지만, 코로나19로 재계약이 불발되자, 일자리를 잃어 실업급여를 받는 요양보호사도 있다.동네의 크고 작은 이야기를 가장 가까이에서 들어줄 수 있는 공간 마을버스. 6년째 마을버스를 운전하고 있는 변혁 기사는 마을버스를, 움직이는 마을 회관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3일 동안 다큐멘터리 3일 제작진들은 서대문 07번 마을버스에 실린 다양한 이웃들의 이야기를 만났다.

<다큐멘터리 3일> 651회, 『7번 버스의 선물 – 홍제동 마을버스 72시간』은 오늘 11월 29일 밤 11시 05분 KBS 2 TV에서 방영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