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태안군, 가로림만 해양보호 협력
서산시·태안군, 가로림만 해양보호 협력
  • 한기섭 기자
  • 승인 2020.11.22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해양경찰서와 공동협력 협약 체결
전문가 참여 해양정원 정책 포럼도 열어
서산시, 태안군, 태안해양경찰서가 지난 20일 서산 베니키아호텔에서 가로림만 및 해양보호구역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관계기관 공동협력 협약식을 맺고 있다.

 

[충청매일 한노수 기자] [충청매일 한기섭 기자] 서산시와 태안군이 태안해양경찰서와 손잡고 가로림만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해 적극 나섰다.

지난 20일 서산 베니키아 호텔에서 최군노 태안부군수를 비롯해 서산시. 태안해양경찰서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가로림만 및 해양보호구역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관계기관 공동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식은 가로림만과 해양보호구역의 생태계 보전과 현명한 이용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공동 협력에 힘쓰고자 마련됐다.

협약에 따르면 서산시, 태안군, 태안해양경찰서는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및 국가사업화 협력 △가로림만 등 서해 중부권 해양보호생물 구조, 불법포획단속 등 인프라 구축 및 전문 인력의 양성 및 해양안전, 구조, 환경, 치안유지 등 협력방안 증진 △가로림만과 관련된 각 기관의 우호 증진 및 홍보, 전시, 교육 등 각 기관이 합의한 사업에 필요한 협력사업, 행사 공동개최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또 세 기관은 협력분야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실무협의회를 구성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가로림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업무협력 자리가 마련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이 반드시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세계적인 명품 생태관광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라고 말했다.

태안군 관계자는 “가로림만의 생물다양성을 지켜가는 가운데 해양환경, 문화관광을 연계해 지역경제를 발전시킬 수 있는 지속가능한 성장모델을 만들어가야 한다”며 “사람과 자연이 함께 공존 공영할 수 있는 가로림만의 발전 방안을 찾기 위해 이 자리에 모인 기관과 함께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이 끝난 후 태안군, 서산시, 충남도, 한국해양과학기술원 관계자 및 관련 전문가들이 모인 가운데 ‘가로림만 해양정원 정책 포럼’이 열려 ‘미래 해양생태자원 가로림만’의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