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정부 예산 확보 막바지 총력전
충북도, 정부 예산 확보 막바지 총력전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11.22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구 국회의원 등 만나 현안 설명·협조 요청

예결위 소위 심사 중…SOC 사업비 등 추가 기대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가 국회 심사 과정에서 내년도 예산을 증액하기 위해 막바지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예산안에 빠졌거나 금액이 부족한 현안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추가 확보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22일 도에 따르면 내년도 정부예산안은 국회 각 상임위원회 심사를 마치고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위원회 심사가 진행 중이다.

예결위 소위는 오는 27일까지 심사를 마무리한 뒤 30일 전체회의를 열어 정부예산안을 의결한다. 다음 달 2일 내년도 예산을 확정할 예정이다.

현재 2021년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충북 예산은 6조6천335억원이다. 올해 최종적으로 확보한 정부예산 6조854억원보다 9%(5천481억원) 늘어난 규모다.

도는 지난해 국회에서 증액한 예산(1천141억원) 수준에서 올해도 추가 확보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추가 확보가 필요한 주요 사업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실시설계비(215억원), 충청내륙고속화도로(1~4공구) 공사비(851억원), 영동~보은간 국도 19호선 건설(100억원), 단양~영월간 국도 59호선(107억7천만원) 등이다.

단 한 푼도 반영되지 않은 사업은 예산안에 편성해야 한다. 제천~영월 고속도로 타당성 평가 용역비, 오송 국제 K-뷰티스쿨 설립 실시설계비, 전파플레이그라운드 구축 등이다.

이를 위해 도는 내년도 정부예산안이 확정될 때까지 충북 출신이나 지역구 국회의원을 만나 현안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국회 심의 과정에서 지역 현안 예산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국회를 수시로 방문하는 등 막바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