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지도 만들며 내 고장 애향심 UP
생태지도 만들며 내 고장 애향심 UP
  • 황의택 기자
  • 승인 2020.10.28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군 평생학습원 프로그램 호응

[충청매일 황의택 기자] 옥천군 평생학습원이 관내 지역의 학생들에게 ‘옥천군 생태지도 만들기’사업을 통해 내 고장 애향심과 자부심을 갖도록 하는데 한몫하고 있다.

군평생학습원이 미래형 교육자치 협력지구 사업으로 ‘꿈끼 주간’의 하나로 사단법인 행복한 동행(대표 장미연)에 위탁해 운영하는 이 프로그램에는 옥천 안남초와 이원중학교, 2개교의 학생 4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9월부터 11월까지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옥천의 9경(둔주봉 한반도 지형, 옛37번 국도변 벚꽃길, 부소담악, 용암사 일출, 장령산 자연휴양림, 장계관광지, 금강유원지, 향수호수길, 옥천구읍-문화유산이 살아 숨 쉬는 마을)중 5경을 선택해 역사적, 문학적, 생태적 분야를 청소년들이 각자 관심 분야를 정해 무한한 창작으로 탐험하고 느끼며 표현하는 활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참여 학생들은 생태지도 만들기는 지면에 지도를 그리는 것이 아니고 인문학적 지도 만들기를 말하며, 체험활동이 끝나면 각 회기에 만든 것을 전시하고, 보고, 느낀 점을 발표하는 형식이다.

정지승 평생학습원장은 “옥천군 생태지도 만들기를 통해 학생들이 옥천에 대한 자부심과 애향심을 고취시키는 좋은 프로그램”이라며 “앞으로도 자라나는 학생들에 지역에 대한 전통과 애향심을 기를수 있는 교육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