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농정국, 기후변화 대응 전략 모색
충북 농정국, 기후변화 대응 전략 모색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10.26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부 전문가 초청 ‘브라운 백 미팅’ 개최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 농업정책과와 유기농산과 직원 34명이 26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외부 전문가를 초청해 ‘기후변화에 따른 충북 농업정책 방향과 대응전략’이란 주제로 합동 브라운 백 미팅을 개최했다.(사진)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기후변화’와 관련된 주제를 선정한 배경은 미래에 온난화가 약 3도까지 상승할 경우 토양 수분 및 물 부족, 온도 상승, 열대지역 확장으로 세계적으로 쌀과 옥수수 수확량이 20~40% 감소돼 식량 부족 현상을 일으킬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이날 윤명학 충북농업마이스터대학장의 특강을 듣고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향후 충북이 나아가야 할 농업정책 방향에 대한 생산적 아이디어를 모색했다.

또 코로나 이후 시대를 대비한 미래농업과 이와 관련한 신규사업 발굴 등 충북도 실정에 맞는 대응 전략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도 관계자는 “지구온난화 등 심각해지는 기후변화에도 도내 농업인들이 걱정 없이 농업활동을 영위하고, 더 나아가 소득증대까지 이끌어낼 수 있도록 충북농정에 반영해야 할 과제를 장기적인 관점에서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