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로 태안군수, 농관원 유치 발로 뛴다
가세로 태안군수, 농관원 유치 발로 뛴다
  • 한기섭 기자
  • 승인 2020.10.21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김천 농관원 본원 방문해서 설치 당위성 피력
“이원·고남면 주민 불편…농업 규모 상당해 꼭 필요”
가세로 태안군수가 지난 20일 경북 김천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본원)을 방문해 노수현 원장에게 농관원 태안사무소 신설 건의서를 전달하고 있다.
가세로 태안군수가 지난 20일 경북 김천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본원)을 방문해 노수현 원장에게 농관원 태안사무소 신설 건의서를 전달하고 있다.

 

[충청매일 한기섭 기자] 가세로 태안군수가 농업인의 소득안정 등을 지원하는 핵심기관인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태안사무소 유치’를 위해 직접 발로 뛰는 적극 행정을 펼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지난 20일 가세로 군수가 경북 김천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본원)을 찾아 노수현 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태안군은 충남도 15개 자치단체 중 7번째로 큰 경지면적(1만4천4ha) 규모를 갖고 있으며 태안보다 경지면적이 작은 천안, 공주, 보령, 금산, 서천, 청양에도 농관원 사무소가 있는 만큼 태안사무소 설치 당위성이 충분하다는 점 등을 적극 피력했다. 태안은 △농업경영체등록 1만912가구 △공익직불금 이행점검 8만2천990필지 △원산지표시 대상업소 2천825개소 △논 타작물재배 309농가 △농약안정성조사 141건 △농산물인증 108건 △공공비축벼검사 4천355t 등 농업규모가 상당해 농관원의 많은 협조를 필요로 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농산물 안전성 조사 △농약 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 △우수 농산물관리 △친환경 농산물 인증 등 새로운 업무가 날로 증가해 농민들이 농관원을 직접 방문해야 하는 경우가 점점 늘고 있으나 이원, 고남면 지역 어르신들의 경우에는 50~70km 이상 떨어진 서산시 수석동에 위치한 ‘서산·태안 농관원’을 방문하기 위해 버스를 몇 번씩 갈아 타야하는 불편함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가세로 군수는 올해 8월부터 관내 34개 농업인단체를 중심으로 유치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농관원 태안사무소 설치’의 필요성을 적극 알리며 대군민 서명운동을 추진한 결과 군민 1만5천557명이 서명에 동참했으며, 이날 건의서와 함께 노수현 국립농산물관리원장에게 전달했다.

가세로 군수는 “지역 농업인들의 불편해소와 맞춤형 농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농관원 태안사무소’ 설치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앞으로 농림축산식품부ㆍ행정안전부 등을 직접 찾아 ‘농관원 태안사무소 설치’를 적극 건의, 내년 중에는 설치 여부를 확정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