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출입금지 위반 무더기 적발
국립공원 출입금지 위반 무더기 적발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0.10.18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리산사무소, 21명에 과태료 부과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가을철 버섯 등 임산물을 채취하려고 국립공원의 등산로 외 출입금지 구역을 드나든 21명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국립공원공단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는 자연공원법(출입금지 위반)을 위반한 21명을 적발, 10만원씩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18일 밝혔다. 위반 사안이 경미한 46건은 지도장을 발부했다.

등산로 주변 등 지정된 구역을 벗어난 지역에 주차한 5건은 딱지를 붙여 자치단체에 과태료를 부과하라고 통보했다.

속리산사무소는 지난달 25일부터 오는 31일까지 특별사법경찰을 동원해 임산물 불법채취, 출입금지 위반, 지정구역 외 불법주차 등 자연공원법 위반 행위를 단속하고 있다. 

국립공원 내에서 무단으로 임산물을 채취할 경우 자연공원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 수 있다. 출입금지 위반 행위 적발 시 최고 5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지난해 같은 기간 집중 단속을 벌여 출입금지 위반행위 34건을 적발, 과태료를 부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