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형 뉴딜, 경제위기 극복·새로운 발전모델로”
“충북형 뉴딜, 경제위기 극복·새로운 발전모델로”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10.15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진방향 정책토론회 개최…정부 인사 등 참석


전문가들, 민간부문 참여·기술생태계 강화 강조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지역균형발전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는 ‘한국판 뉴딜’을 지역이 주도하기 위한 ‘충북형 뉴딜정책 추진방향 정책토론회’가 15일 충북연구원에서 열렸다.(사진)

대통령직속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후원하고 충북도지역혁신협의회와 충북포용사회포럼, 충북연구원이 공동 주최한 이날 토론회에는 정부 주요 인사와 전국 각지 전문가가 참석해 심도 있는 토론을 펼쳤다.

고영구(극동대 교수) 지역혁신협의회 교수는 개회사를 통해 “정부가 한국판 뉴딜을 지역균형뉴딜 영역에서 확실히 추진한다고 밝힌 만큼 지역혁신협의회와 지역포럼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지역거버넌스의 힘과 창의성을 모아 성공적인 충북형 뉴딜 모델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지역 차원에서도 경제와 사회구조 등 새로운 방향성을 찾아야 하는 시점”이라며 “지역이 주도하는 충북형 뉴딜을 통해 위기극복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발전모델을 찾도록 지혜를 모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토론회 기조강연을 맡은 조대엽 대통령직속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은 “한국판 뉴딜은 지역에서 출발해 세계 선도국가로 나가는 길”이라며 “코로나19 위기대응을 넘어 근본적인 국가개조와 사회혁신을 포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판 뉴딜은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 휴먼뉴딜 등 세 가지 구성 축으로 지역 기반과 사회적 합의기반 전략으로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사회에 내재된 불공정, 불평등 등을 공정하고 균형적이며 포용적 질서로 전환하는 이른바 ‘정의로운 전환’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경미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이사의 사회로 진행된 세션에서는 권호열 정보통신정책연구원장과 노근호 충북과학기술혁신원장의 발표가 이어졌다.

권 원장은 ‘지역주도의 디지털 뉴딜 추진방향’을 주제로 발표하면서 “지속적인 성장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적극적인 재정투입뿐 아니라 규제개선, 이해관계자 갈등 해결 등 시스템도 개선돼야 할 것”이라며 “디지털 뉴딜 사업의 지속적이고 효과적인 추진을 위해 민간부문의 참여가 필수”라고 주장했다.

‘지역뉴딜과 충북의 과학기술정책’을 주제로 발표한 노 원장은 “충북은 기업의 역량과 성과는 우수하지만 미래역량과 기술생태계는 미흡하다”고 지적하면서 “디지털 플랫폼 통합지원, 인적·물적 자원의 기술생태계 확립, 지역 R&D 거버넌스 공고화, 방사광가속기 활용기술 고도화 등을 통해 한국판 뉴딜 정책과 정합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훈 충북포용사회포럼 공동대표 사회로 진행된 종합토론에서는 최상한 대통령소속자치분원위원회 부위원장의 기조발제에 이어 전문가들의 활발한 토론이 이어졌다. 정일택 도 정책기획관은 “토론회에 제시된 여러 의견을 모아 충북형 뉴딜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타 시·도에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