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보이는 안전띠 캠페인 선보여
도로공사, 보이는 안전띠 캠페인 선보여
  • 김경태 기자
  • 승인 2020.09.28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김경태 기자] 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가 지난 25일 경부선 옥산(부산방향) 휴게소 및 신탄진(서울방향) 휴게소에 새로운 개념의 교통안전 홍보물인 ‘보이는 안전띠 캠페인’을 최초로 선보였다.

캠페인은 세계적인 광고 전문가 이제석씨(이제석 광고연구소 대표)와 협업으로 진행됐으며, 특히 홍보물이 설치된 휴게소를 찾은 이용객들은 글씨가 없어도 남녀노소 심지어 외국인들도 안전띠 착용의 필요성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안전띠 미착용은 졸음운전, 화물차 사고와 더불어 고속도로 교통사고3대 사고요인이며, 최근 5년간(2015∼2019년)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1천79명 중 안전띠 미착용으로 인한 사망자는 291명으로 27% 달했다.

이제석 대표(이제석광고연구소)는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다양한 수준과 성향을 고려해 간단하고 본질적인 차원의 소통에 중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