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아동학대 예방·돌봄 공백 최소화에 총력
대전 중구, 아동학대 예방·돌봄 공백 최소화에 총력
  • 김경태 기자
  • 승인 2020.09.2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김경태 기자] 대전 중구가 28일부터 취약계층 가정방문을 통한 아동 돌봄 사각지대 집중모니터링 실시한다.

모니터링은 취약계층 아동학대를 미연에 방지하고, 돌봄 공백을 최소화를 위해 마련됐다

최근 천안 의붓어머니 여행용가방 감금 사망사건, 인천에서 보호자 없이 형제만 있는 집에서 발생한 화재사고 등 아동관련 사건·사고가 연이어 일어나고 있으며,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아동복지시설 휴관·학교 비대면 수업이 장기화됨에 따라 아동이 가정에 혼자 남아 돌봄 공백이 발생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구는 e아동행복지원시스템(빅데이터 모니터링)을 통해 추출한 학대 우려 가정 70세대는 9월 말까지 가정 방문점검을 완료하며, 드림스타트 사례관리 대상자 126가구 209명은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또 아동학대 신고·상담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동 행정복지센터 상담실을 아동학대 상담 창구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박용갑 청장은 “코로나 19 상황 속 취약계층 아동들이 보호자로부터 방임 또는 학대에 방치되지 않고, 세심한 돌봄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