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형 공공배달앱 ‘온통배달 플랫폼’ 구축 추진
대전형 공공배달앱 ‘온통배달 플랫폼’ 구축 추진
  • 김경태 기자
  • 승인 2020.09.28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까지 사업참여 신청 접수

 

[충청매일 김경태 기자] 대전형 공공배달앱인 ‘온통배달 플랫폼’이 구축된다.

대전시가 지역 소상공인의 배달앱 수수료 부담 완화와 경쟁력 확보를 위해 민관협력 방식의 온통배달 플랫폼 사업을 계획하고 사업참여자를 모집한다고 28일 밝혔다.

온통배달 플랫폼은 배달앱 시장의 자율성과 소상공인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마련됐다.

특히 시가 정한 일정 조건을 준수하는 중소형 민간앱을 활용해 시장성을 확보하고 지역화폐 ‘온통대전’ 가입자 40여만명에 대한 홍보와 온통대전 결제, 캐시백을 지원해 활성화를 유도한다.

온통배달 플랫폼 참여 조건은 △중개 수수료 2% 이하 △홍보비, 가맹비 등 추가 부담 금지 △지역 가맹점 확보 500개 이상 △안정적 운영 역량 등이다.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 내 공고문을 참조하면 된다. 신청은 다음달 16일까지다.

고현덕 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온통대전을 활용한 소상공인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