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순 의원 “에어로케이 항공운항증명 발급해야”
정정순 의원 “에어로케이 항공운항증명 발급해야”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9.24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 창출 등 순기능에도 10개월 넘게 지연”…형평성 문제 등 지적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청주 상당)은 24일 청주공항을 거점으로 한 항공사인 에어로케이 항공운항증명(AOC)의 발급을 재차 촉구했다.

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출범이 항공을 전공한 청년자원이 풍부한 충청지역 기반의 항공인력과 연계한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고, 항공운송업의 연관산업 발전과 반도체, 화장품, 바이오 등 항공 수출 유망산업을 집약 가능하게 할 뿐 만 아니라 이스타 항공 사태로 인한 고용문제 해결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이 에어로케이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에어로케이항공 취항시 파급 효과는 고용부문에서 항공기 1대 도입시 조종사 12명, 정비사 12명, 캐빈승무원 20여명 포함 등 대당 50여명 추가 인원 채용이 가능하다.

운항승무원, 정비사 등 수급이 어려운 전문 직종을 제외한 객실승무원, 일반직원은 지역인재 채용 추진이 가능하다.

현재 비행기 1대에 148명을 고용하고 있는 에어로케이는 2020년말 항공기 3대 도입시 250여명, 2021년말 항공기 5대 도입에 300여명, 2022년 9대의 항공기 도입으로 500여명의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다.

정의원은 “국토부로부터 항공운항능력 등을 점검받은 에어로케이에 대해 보안점검 등을 사유로 AOC 발급을 10개월 넘게 미루며 역대 최대 기간의 검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은 6개월여 만에 AOC 수검을 마친 플라이강원에 비해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지정은 명실상부한 세종시 관문공항,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재도약해 항공산업 성장과 공항 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 지역·국가경제 성장에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