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재가노인복지 정책 논의
충북도의회, 재가노인복지 정책 논의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9.24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의회 정책복지위원회(위원장 박형용)가 24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충북재가노인복지 사회적 안전망 구축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열고 안전망 구축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박문희 충북도의회 의장, 박형용 위원장, 박진흥 충북재가노인복지협회장과 백수현 부회장, 김준환 충북도노인종합복지관장, 박수선 서원대학교 사회복지학과장, 이우종 청주시 독거노인통합지원센터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토론회는 이숙애 부위원장을 좌장으로 장봉석 치매케어학회장이 ‘커뮤니티케어의 정착과 지속가능성’이라는 주제로 기조 발제를 했다.

이어 지정토론자인 정선남 의령노인통합지원센터장, 최경천 교육위원회 부위원장, 이영민 충북재가노인복지협회 부회장, 김정기 충북도 노인장애인과장이 참석해 발제 내용을 중심으로 토론을 펼쳤다.

정선남 센터장은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제도와 관련해 노인복지법 개정 등 관련 규정의 보완이 필요하다”며 “법적 근거를 명확히 하지 않으면 이 서비스의 제도적 정착은 어렵다”고 말했다.

이영민 부회장은 “경기, 전북, 전남, 경남 등에서 재가노인지원서비스 조례를 제정해 시행 중”이라며 “충북도 노인통합돌봄체계 구축을 위해 재가노인지원서비스 조례를 제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정기 과장은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지원 관련 “복지사각지대를 방지하기 위해 현재 희망복지지원단과 읍면동 사회보장협의체를 통한 연계지원은 물론 이에 대한 사례관리시스템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숙애 부위원장은 “토론회를 통해 재가노인복지서비스의 현황과 정책 실무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해 매우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도의회에서도 앞으로 사회서비스 통합망 구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