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집중호우 피해 산림 457곳 항구복구 추진
충북도, 집중호우 피해 산림 457곳 항구복구 추진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9.24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가 올여름 집중호우로 막대한 피해를 본 산림에 대한 항구복구 사업을 추진한다.

24일 도에 따르면 지난 7월 28일부터 지난달 11일까지 내린 폭우로 도내 산림 457곳이 피해를 봤다.

산사태 391곳 334㏊, 임도 57곳 33.3㎞, 사방댐 4곳, 계류시설 2곳 2.3㎞, 기타 3곳 등이다.

도는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등 인력과 각종 장비를 투입, 이들 지역의 응급복구를 마무리했다.

이어 산림 재해복구 사업비가 확보됨에 따라 항구복구를 추진한다. 이 사업에는 국비 654억원, 지방비 177억원 등 총 831억원이 투입된다.

도는 다음 달부터 사업별 실시설계에 들어간다. 내년 우기인 6월 복구 완료를 목표로 잡았다.

기후변화로 인한 국지성 집중호우가 빈번해지는 만큼 피해지를 신속히 조사하고 지형에 맞는 공법에 따라 설계·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