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추석 연휴 코로나 확산 막는다”…비상근무·추모공원 인원 제한
대전시 “추석 연휴 코로나 확산 막는다”…비상근무·추모공원 인원 제한
  • 김경태 기자
  • 승인 2020.09.2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김경태 기자] 대전시가 21일부터 10월 4일까지 2주간을 추석명절 종합대책 중점추진기간으로 정하고 코로나19 상황실 등 67개 시책에 행정력을 집중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추석 연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마련됐으며, 선별진료소 정상 가동 및 역학조사반 비상근무를 시행하고 추모공원의 방문객 인원을 제한한다.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연휴 기간 종합상황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대응, 의료·식중독, 가축방역, 교통, 청소·환경, 재난·재해, 소방, 상수도 등 8개 대책반을 가동해 1일 79명, 전체 395명이 비상근무를 실시한다.

확산과 실천이 절실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5개 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오전), 감염병 전담병원, 생활치료센터를 정상 가동할 예정이다.

연휴 기간 자가 격리자의 이탈이 예상되는 만큼 위치확인시스템(GPS) 상황판을 통한 실시간 모니터링은 물론 불시 현장 점검반을 구성해 무단이탈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할 계획이다.

코로나 대응을 위해 4개 반 8명으로 별도의 코로나19 상황실을 운영하고 역학조사반도 6개 반 20명으로 구성해 24시간 비상근무를 실시한다.

코로나19 감염확산을 사전에 방지하고자 방문 성묘를 자제하도록 한 복지부 방침에 따라 국립대전현충원의 위패봉안실, 제례실, 참배객 대기실, 휴게실, 식당 등의 운영을 중지한다.

다만 안장된 국가유공자의 기일, 삼우제, 49제 등 특별한 경우에 한해 사전예약제로 참배가 가능하다.

괴곡동 추모공원은 ‘사이버 참배’가 불가능해 1일 400가족으로 제한하는 ‘1일 방문총량제’ 를 시행한다.

허태정 시장은 “이번 추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석연휴 동안 가급적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해 주실 것을 시민여러분께 간곡히 권고 드린다”며 “추석명절 종합대책을 통해 그 어느 때보다 건강한 추석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