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2단계 등교 기준 추가 연장
충북교육청, 2단계 등교 기준 추가 연장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0.09.20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1일까지 3주간 더 시행…60명 초과 유·초·중학교, 학생 밀집도 3분의 1 유지해야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도교육청은 유·초·중·고·특수학교의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에 따른 등교수업 기준이 다음달 11일까지 3주간 추가로 연장한다고 20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에 따라 학생 수 60명 초과 학교는 학생 밀집도 3분의 1 또는 3분의 2를 유지하는 학사 운영 지침을 안내한 바 있다.

이번 등교수업 기준 추가 연장은 수도권의 거리 두기 2단계 조정에 따른 것이다.

도교육청의 학사 운영 추가 지침은 도내 모든 유·초·중·고·특수학교를 대상으로 이날부터 10월 11일까지 적용된다.

이 기간에 도내 학생 수 60명 초과 유·초·중학교는 지금처럼 학생 밀집도 3분의 1을 유지해야 한다.

60명 이하의 유·초·중학교는 밀접도 3분의 1이나 매일 전교생 등교를 학교 사정에 따라 자체 결정할 수 있다.

다만, 유치원의 경우 가정에서 원격수업이 어려운 맞벌이나 저소득층, 한부모 가정 등은 밀집도에서 제외할 수 있다.

또, 기초학력 보장을 위한 보충수업이나 상담과 교육, 소외계층 등을 위한 대면 등교도 밀집도에서 제외하도록 권고했다.

고등학교는 학생 수 60명 초과 학교는 학생 밀집도 3분의 2를 유지해야 하며, 60명 이하 학교는 밀집도 3분의 2 또는 전교생 등교를 학교 자체에서 선택할 수 있다.

특수학교는 등교 학생 수 3분의 2를 권장하고 여건을 고려해 학교 자체에서 결정할 수 있다.

특수학급은 소속 학교의 학사 운영 지침에 따르되 여건을 고려해 1대 1 또는 1대 2 학교·가정 대면 교육을 병행할 수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추석 연휴 기간 등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기간 설정에 따라 학사일정 추가 지침을 시행했다”라며 “학교 내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시설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