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소곡주 등 충남 대표 10주품 탄생
한산소곡주 등 충남 대표 10주품 탄생
  • 차순우 기자
  • 승인 2020.09.20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충남도내 양조장에서 생산된 탁주류 2종과 과실주 2종, 약청주 3종, 증류주 3종이 충남을 대표할 술 ‘톱(상위) 10’에 이름을 올렸다.

도는 최근 서울막걸리학교에서 열린 평가시음회를 거쳐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10주품을 ‘2020년도 충남술 상위 10’으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대한민국 우리 술 품평회 심사위원 유경험자 5명의 전문가 평가단은 도내 43개 양조장에서 생산한 59개 주품에 대해 색상과 향, 맛, 후미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종합평가 70%와 시민평가단(20명)이 비교한 점수 30%를 합산한 점수를 바탕으로 충남을 대표할 10주품이 탄생했다.

‘충남술 상위 10’으로 선정된 주품은 △탁주류(술공방9.0생막걸리(9%), 백련생막걸리 Misty(7%)) △과실주(추시(12.5%), 해미읍성딸기와인(12%)) △약청주(한산소곡주(16%), 만세보령주(15%), 면천두견주(18%)) △증류주(추사40(40%), 두레앙 일반증류주(35%), 오크 불소곡주(43%))이다.

지역별로는 당진, 서천은 각 2주품, 천안·보령·서산·논산·청양·예산에서 각 1주품씩 선정됐다. 도는 선정된 ‘충남술 상위 10’을 대상으로 시민 응원단을 운영, 사회관계망(SNS) 등을 활용 입소문을 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