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전세버스조합 “개천절 집회 등 운행 거부”
대전 전세버스조합 “개천절 집회 등 운행 거부”
  • 김경태 기자
  • 승인 2020.09.17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 정상화 위해 코로나19 조기종식 필요”

 

[충청매일 김경태 기자] 일부 보수 단체들이 개천절과 한글날 서울에서 집회를 예고한 가운데 대전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집회 참석과 관련된 운행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조합은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받은 업계 입장에서 이번 결정이 쉽지 않았으나 지난번 광화문 집회당시 참석자 다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되고 방역에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확산방지, 조속한 종식에 중요한 시기라는 점을 고려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특히 지난 광복절 광화문 집회 이후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실시되는 등 이동에 제한이 가해지면서 운행계약 전면취소로 이어져 전세버스 운행에도 심한 타격을 받았다.

김구 대전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코로나19의 조기종식이 경영 정상화에도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뤄진 결정이다”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반하는 정치적·종교적 대규모 집회에 대전 전세버스는 운행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코로나19 방역행정에 적극 협조에 감사 드리며, 전세버스 업계의 애로사항에 대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