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주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선정
충남도·청주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선정
  • 충청매일
  • 승인 2020.09.16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209억·청주 22억 국비 확보

[충청매일 차순우·이대익기자] 충남도와 충북 청주시가 산업통상자원부 ‘2021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충남도는 국비 209억원(10개 시·군)을, 청주시는 22억원을 확보했다.

충남도가 확보한 209억은 올해 국비 160억원 보다 31% 증가한 수치로, 최대 규모다.

도에 따르면 융복합지원 사업은 마을단위 특정구역 내 주택, 건물, 공공시설에 태양광, 태양열, 지열, 풍력 등 에너지원 2종 이상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을 융·복합해 설치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 공모에서는 지자체와 에너지기업, 민간 등이 12개 컨소시엄을 꾸려 한국에너지공단에 사업을 신청했다. 그 결과, 충남지역에서는 공주·보령·아산·논산·당진시, 금산·청양·홍성·예산·태안군 등 10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도는 사업 선정에 따라 총 430억4천900만원을 투입, 도내 4천368개소에 △태양광 1만3천489KW(3천756개소) △지열 9천285KW(498개소) △태양열 2천501㎡(114개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 10개 시군을 대상으로 사업 계획서와 대상지를 최종 확정하고, 내년 2월 도와 컨소시엄 간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청주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오송, 옥산, 남이, 가덕, 남일 등 농촌마을을 중심으로 주택, 상가, 기업, 공공이 밀집된 지역에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청주시는 국비 22억원과 지방비 13억5천만원 등 총사업비 44억5천만원을 들여 427곳에 태양광(396곳 1천460KW), 태양열(2곳 856.48㎡), 지열(29곳 507.5kW)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주민들과 기업, 상가, 공공시설에 에너지 비용 절감은 물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여 미세먼지 없는 맑고 깨끗한 도농 행복 도시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