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시민단체 “2차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하라”
충북시민단체 “2차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하라”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0.09.16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등 도내 3개 시민단체는 16일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충북도는 국민과 도민을 위해 보편적으로 재난지원금을 즉각 편성·지급하라”고 촉구했다.  오진영기자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등 도내 3개 시민단체는 16일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충북도는 국민과 도민을 위해 보편적으로 재난지원금을 즉각 편성·지급하라”고 촉구했다. 오진영기자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기본소득충북정치행동과 농민기본소득충북운동본부㈜,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16일 “정부와 충북도는 국민과 도민을 위해 보편적으로 재난지원금을 즉각 편성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0일 정부가 4차 추경에서 편성한 2차 재난지원금은 고통의 줄 세우기”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 국민은 한 줄기 희망을 보고 싶지만, 정부 여당은 ‘통신비 2만원’으로 상징되는 ‘찔끔 지원금’을 대책으로 내놓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소상공인, 프리랜서, 생계위기 저소득층, 육아부담가구를 지급 대상으로 선정하고 차등 지급을 하는 고통의 줄 세우기 정책은 결국 통신 회사와 건물주의 통장만 채워줄 뿐”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