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충북본부 통폐합 반발 확산
코레일 충북본부 통폐합 반발 확산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9.15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의회·시군의회의장협 “전면 철회하라” 한목소리
충북도의회는 15일 도의회 회의실에서 코레일의 충북지역본부 통폐합에 대해 전면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에서 코레일의 충북본부 폐지에 반발하는 움직임이 거세지는 가운데 충북도의회와 시군의회의장협의회도 통폐합 전면 철회를 촉구하며 힘을 보태고 나섰다.

충북도의회는 15일 충북지역본부를 대전·충남본부와 통폐합하는 코레일의 조직 개편안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도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코레일의 일방적인 조직 개편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유감의 뜻을 밝힌다”며 “164만 충북도민을 대표해 통폐합에 절대 반대하며 전면 철회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충북지역본부가 있는 제천은 국가 근대화의 핵심 역할을 수행한 곳으로 철도역사의 상징과 같은 지역”이라며 “1941년 중앙선 개통 이후 시멘트와 석탄 등 국가정책 물자 수송을 담당하는 철도 요충지로 충북 지역경제 발전에 큰 역할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충북본부 폐지 반대 이유도 조목조목 설명했다.

도의회는 “오는 12월 중앙선 복선전철이 개통하면 서울과 50분대 접근이 가능해진다”며 “이는 수도권 관광객 증가로 이어져 코레일 경영 수지 개선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오히려 경영 실패의 책임을 충북지역본부에 전가해 통폐합하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며 “지방 중소도시 균형발전을 외면하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특히 “충북지역본부를 대도시권인 대전·충남지역본부로 통폐합하는 것은 수도권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 추진하는 정부의 지역균형 발전 정책에도 역행한다”고 비판했다.

이날 충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도 코레일 충북본부의 통폐합 조치 철회를 촉구했다.

협의회는 성명을 내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코레일 광주·전남본부를 광주에서 순천으로, 대구·경북본부를 대구에서 영주로 통합하려는 것과 달리 충북본부를 충청권이라는 이유로 대전·충남본부로 통폐합하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며 “이는 정부의 지역균형발전 정책에 크게 역행하는 처사로서 충북도민의 원망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레일 충북본부가 소재한 제천은 영동선, 태백선, 충북선 등 7개 노선을 운행하고 있다”며 “충북선은 국가철도화물 수송의 30%를 차지하고, 시멘트와 석탄 등 국가물류교통 운송의 중심축 역할을 하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협의회는 “코레일의 경영 실패에 따른 영업 손실을 충북본부에 전가하는 것은 밀실행정의 표본”이라며 “충북본부 통폐합 조치를 백지화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