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사창·가경터미널시장 ‘문화관광형시장’ 됐다
청주 사창·가경터미널시장 ‘문화관광형시장’ 됐다
  • 이대익 기자
  • 승인 2020.09.15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충북 청주 사창시장과 가경터미널시장이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지정됐다.

15일 더불어민주당 이장섭(청주 서원) 의원실에 따르면 청주 사창시장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지원하는 2021년 특성화시장육성(문화관광형시장) 사업에 선정됐다. 지난 2019년에 이은 두 번째다.

문화관광형시장 사업은 지역문화와 관광자원을 연계해 시장 고유의 특성과 장점을 집중적으로 살리는 특성화시장육성 사업이다.

사창시장은 지난 2년간 9억4천만원을 지원받아 ‘A-JUMMA(아-줌마) 페스타', ‘상인문화학교' 등의 프로그램을 펼쳤다.

최근에는 지역 청년예술인들과 함께 문화행사를 여는 등 지역사회와의 소통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사창시장은 두 번째 문화관광형시장에 선정됨에 따라 내년부터 2년간 최대 1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는다. 이번 문화관광형시장에는 청주 가경터미널시장과 음성 무극시장도 함께 선정됐다.

이 의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장 상인과 자영업자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